구금 중 숨진 중국인 딸

구금 중 숨진 중국인 딸
구금 중 사망한 67세 중국인 남성의 딸이 일본 정부에 자신의 사망으로 인한 손해배상금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하고 있다.

2020년 12월 오사카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루 리화(41)씨는 “건강이 악화됐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루용더는 2018년 후쿠오카 입국관리국이 운영하는 시설에 구금되다 사망했다.

구금

토토사이트 광저우 출신인 리화는 자신과 아버지가 기독교와 관련이 있으며 중국 정부에 의해 금지된 종교의 신도였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이 추종자의 집에서 기도할 때 중국 경찰은 절차를 방해하고 종교 경전과 가구를 압수했으며 Lu는 구금되어 경찰에 의해 심문을 받았다.

2018년 가을, 두 사람은 중국 정부의 “종교 박해를 피해” 일본으로 건너가 난민 지위를 신청하기로 결정했다.more news

그들은 광저우에서 상하이로 날아가 2018년 10월 15일 배를 타고 나가사키에 도착했습니다.

그들은 후쿠오카 입국관리국으로 이송되어 구금되었습니다.

Yongde는 당뇨병과 심장 질환으로 몇 년 동안 휠체어 없이 살았습니다.

일본에 도착한 다음 날, 그는 병원에서 의사를 만나 뇌경색 등의 질병을 진단받았다.

2018년 10월 27일 용더는 얼굴과 배가 부풀어 오르면서 입국관리국에 재입원을 허락해 달라고 요청했다.

허가는 2018년 10월 29일에 부여되었습니다. 그러나 9일 후 Yongde는 다발성 장기 부전으로 사망했습니다.

나중에 Lihua는 임시 석방 상태를 받고 오사카 부에서 살기 시작했습니다.

구금

그녀는 “일본은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을 비준한 나라”라며 “일본이 외국인을 불쌍히 여기는 줄 알았는데 속았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입국관리국이 용더에게 병원에 가는 것을 허락하고 병원 진단에 따라 약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용더씨가 2018년 10월 29일 의사의 진료를 받을 때까지 즉시 병원으로 이송해야 할 정도로 상태가 악화되지 않았다며 소송 기각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2차 변론은 6월 10일 열릴 예정이다.

난민 신청자를 포함하여 비자를 초과 체류하고 추방 명령에 따르기를 거부하는 외국인은 이민 당국이 운영하는 시설에 구금됩니다.

일부는 구금 중에 중병에 걸려 사망하여 수감자에 대한 의료 서비스 문제가 제기되었습니다.

2017년에는 이바라키현의 한 시설에 구금된 베트남 남성이 지주막하 출혈로 사망했습니다. 법무부 보고서에 따르면 그는 일주일 동안 아프다고 불평했지만 이민 당국은 전문가의 검사를 받기 위해 외부 병원으로 그를 데려가지 않았다.

2019년, 나이지리아 남성이 나가사키현의 한 이민 시설에서 단식 투쟁을 벌이다 사망했습니다.

올해 3월에는 스리랑카 여성이 나고야 입국관리국이 운영하는 시설에 구금돼 숨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