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에서 기각된 대웅을 상대로 한 메디톡스의 특허소송

미국

미국 법원이 한국의 제약회사인 메디톡스가 국내 경쟁사인 대웅제약에 대해 보툴리눔 독소 변종과 관련해 제기한

특허 소송의 기각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목요일 국내 회사 관계자가 말했다.

메디톡스는 대웅을 버지니아주 동부지방법원과 캘리포니아주 중앙지방법원에 장기간의 지적재산권 싸움의 일환으로 고소했다.

재테크

대웅 관계자는 9월 29일(현지시간) 메디톡스가 버지니아 동부지방법원에 이 사건에 대한 기각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소송은 대웅이 메디톡스로부터 제조상 비밀을 빼돌렸다고 비난하고, 제조법을 주장하는 특허의 소유권을 메디톡스가 갖고 있다는 판단을 구한다.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톡신 균주의 제조공정을 베꼈다고 판정한 양사 간 관련 미국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에 이은 사건이다.

메디톡스는 두 소송에 이어 대웅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를 미국, 유럽, 캐나다 등에서 독점적으로 수입·판매할 수 있는 미국파트너사인 이온 바이오파마와 합의점을 찾았다.

미국 이 두 한국 기업도 캘리포니아 중앙지방법원에 휴업을 앞두고 있다.

장기간의 분쟁은 2019년 1월 개발파트너 앨러간플록스와 함께 대웅제약이 치명적인 보툴리눔 독소를 주름 치료제로

바꾸는 것과 관련된 영업기밀을 빼돌려 미국시장에 소개했다며 ITC에 고발하면서 시작됐다.

대웅제약은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품에 자체 토종 균주가 있고, 메디톡스가 경쟁제품의 미국수입을 차단하려 한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메디톡스는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메디톡신’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 제품은 2006년 국내 첫 라이선스를 따내며 국내 2위 자리를 지켰다.다양한 근육 경련, 과민성 근육질환, 얼굴 주름 치료에 효과적이다.

대웅 관계자는 9월 29일(현지시간) 메디톡스가 버지니아 동부지방법원에 이 사건에 대한 기각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소송은 대웅이 메디톡스로부터 제조상 비밀을 빼돌렸다고 비난하고, 제조법을 주장하는 특허의 소유권을 메디톡스가 갖고 있다는 판단을 구한다.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톡신 균주의 제조공정을 베꼈다고 판정한 양사 간 관련 미국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에 이은 사건이다.

메디톡스는 두 소송에 이어 대웅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를 미국, 유럽, 캐나다 등에서 독점적으로 수입·판매할 수 있는 미국파트너사인 이온 바이오파마와 합의점을 찾았다.

경제뉴스

이후 대웅은 2014년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를 국내에 방출했다.이 제품은 2019년 2월 미국식품의약국(FDA)의 판매 승인도 받았다.

대웅 관계자는 9월 29일(현지시간) 메디톡스가 버지니아 동부지방법원에 이 사건에 대한 기각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소송은 대웅이 메디톡스로부터 제조상 비밀을 빼돌렸다고 비난하고, 제조법을 주장하는 특허의 소유권을 메디톡스가 갖고 있다는 판단을 구한다.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톡신 균주의 제조공정을 베꼈다고 판정한 양사 간 관련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에 이은 사건이다.

메디톡스는 두 소송에 이어 대웅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를 미국, 유럽, 캐나다 등에서 독점적으로 수입·판매할 수 있는 미국 파트너사인 이온 바이오파마와 합의점을 찾았다.